Intellectual Integrity
  • Intellectual Integrity가 게시판 자유게시판에서 게시글 이성과 감성에 답변을 달았습니다. 5 일, 8 시간 전

    유머 감각이 진실을 마주하기 어렵게 하나요?

    그리고 처음에 허수님이 제시하신

    인간(이성-차분함)<–>동물(감성-웃고떠듬)의 이분법은 오류가 있음을 인정하시는거죠?

  • Intellectual Integrity가 게시판 자유게시판에서 게시글 이성과 감성에 답변을 달았습니다. 5 일, 19 시간 전

    음 제가 제대로 설명을 못했나 보네요. 동물은 분명 ‘즐거움’이라는 감정은 느끼는 존재입니다. 그러나 제가 문제시 한것은 ‘유머 감각과 그에 따른 웃음’입니다.

    이를테면 동물이 ‘세계 각지의 기독교 시설 성유물함속 내용물들이 진품이라면 예수는 거인이었을것이다’라는 볼테르의 해학이 돋보이는 문구나 현정권을 풍자하는 여러 문화콘텐츠들을 보고 웃나요? 적어도 인간 다수는 이러한 코드를 이해하고 웃곤 합니다.

  • Intellectual Integrity's 프로필이 업데이트 됐습니다. 5 일, 22 시간 전

  • 어느 주장이든 진영논리를 들이대며 논점을 흐리시는게 눈에 띄는데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문제는 탄핵 이후에 출발한 문재인 정권의 행적은 박근혜 정권의 부정부패들이 없었다는 근거가 되지 못합니다. 오히려 객관적 시각에 근거한 동일한 잣대에서 보아야할 두정권의 부정부패 사례들입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비선실세인 최순실씨와 문꼬리 3인방과의 회의를 기다리느라 세월호 사고에 대한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았고, 꽤나 오랜시간이 지나서야 공개석상에 얼굴을 비췄습니다.(세월호 7시간)

    사건 이후에는 인터넷 커뮤니티와 기사 댓글창 등 인터넷 등지에서 정권의 특기였던 여론조작과 유가족 동향에 대한 보고서를…[더 보기]

  • 이완용이 어떤면에서 나라를 구하려고 했나요?

    고종이 나라를 팔아넘겼나요? 외세의 힘에 굴복한건 아니고요? 애초에 고종은 나라를 지키지 못했습니다.

     

    뭐 동의합니다만. 딱히 김구나 김좌진이 훌룡한 인물이라는 묘사는 전무합니다. 그들이 항일 독립운동에서 제법 굵직한 발자취를 남긴 주요인물이라 기술될수 밖에 없는것도 사실이고요.

    그렇다면 님은, 수많은 왜적들을 학살한 이순신이나 보도연맹학살, 제주4.3사건등의 반민주주의적 유혈진압과 학살을 저질렀던 이승만도, 쿠데타와 친위쿠데타를 통해 한국 민주주의를 박살낸 박정희도 기술하지 않아야 된다고 생각하시나요?

    초등학교, 중학교, 고…[더 보기]

  • 그러면 인간보다 크기가 큰 맹수들은 인간을 쓸어담는것이 합리적인가요?

    더 나아가 크기로만 따지자면 소아상태의 인간개체나 몸집이 작은 인간개체를 다른 육식성 생명체들이 도륙하고 섭취하는것이 당신의 논리대로라면 가능해집니다.

     

    애초에 자연의 경향(큰 생명체가 작은 생명체를 잡아먹는다/동물은 동물을 죽이거나 먹는다)에 호소하는 이 논증은 전형적인 ‘자연주의의 오류’입니다.

  • 윤리적인 판단의 타당성은 사회적인 인식이나 일반여론에 좌우되는 것이 아니라 그 논리성과 타당성에 따라서 결정되는 것입니다.

    bluesky님의 논리로는, 유대인학살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현재와는 정반대였던 십자군전쟁기때는 그것이 정당하기에 십자군이 예루살렘을 비롯한 여러도시에서 유대인학살을 저질렀던 것은 정당하며 여성 인권에 대한 의식이 전무하던 전근대 시기에 이루어졌던 여성의 종속은 정당한것이었다는 논리로 귀결되는군요.

    사회적 귀결에 호소하는 논리가 군중의 공감과 호응을 이끌어낼수도 있을지 모르겠지만, 군중의 공감과 주장의 논리성/타당성은 다른 개념입니다.

     

    보통 인간을 죽여서…[더 보기]

  • yongeun0806님과 Intellectual Integrity님의 프로필 사진Intellectual Integrity님이 이제 친구입니다 2 개월, 4 주 전

  • Intellectual Integrity가 게시판 주제신청에서 게시글 대리모 합법화해야하는가?에 답변을 달았습니다. 6 개월, 4 주 전

    현 사회체제에서 개인의 의지에 따라 자유로운 거래가 이루어진다고 가정하면, 딱히 이를 반대할 합리적인 근거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들이 법적인 자유인 상태에서 고용주와의 거래를 통해 임금을 대가로 자신의 노동력과 시간을 파는 것과 마찬가지로 말이죠.

     

    그러나, 대리모역활을 하는 것은 특수한 경우들을 제외하고 상류층이 아닌, 노동자 계급에 한정될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는 다른 수많은 사회적문제들과 마찬가지로 자본주의 자체의 문제로 치부되어 논의라 이루어져야 하겠죠.

  • 70개국 이상에서 동성애는 여전히 범죄로 취급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옳지 않습니다. 사회적 통념의 뿌리가 깊다는 것 물론 알고 있습니다. 사회 변화가 이루어지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 역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혼돈해서는 안됩니다: 문화적 태도와 보편적 인권이 대립할 때에는, 보편적 인권이 반드시 우선 되어야 합니다. 개인적 반감이나, 심지어 사회적인 반감이 있을지라도, 체포, 구금, 감금, 괴롭힘이나 고문에 대한 변명이 될 수는 없습니다.

    ―2010 “성적 지향, 성별 정체성을 이유로 한 처벌 철폐” 행사에서#

    -반기문 전 UN사무총장-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