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랑
  • 하랑가 게시판 주제신청에서 게시글 전시작전통제권을 회수해야 할까요?를 시작했습니다. 3 주 전

    현재 우리나라의 전시작전통제권은 합동참모부에 있으나, 헌법 상 우리나라 국군 통수권자는 대한민국 대통령입니다. 그러나 우리나라 국방은 많은 부분 미국에 의존하고 있으며, 분단 국가라는 현실 역시 무시할 수 없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서 여러분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전시작전통제권을 회수해야 할까요?

    만약에 회수해야 한다면 어느 시점에서 회수해야 할까요?

  • 헤겔의 말처럼…. 인공지능이 나오고 나서야 판단 가능한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결국 우리 사회가 인공지능의 등장에 맞추어 진보한다면 결국에는 득이 될 것이고, 그렇지 못한다면 실이 될 것이라는 것만은 명백하다고 생각합니다. 만일 지금 상태 그대로 인공지능이 도입된다면 오히려 득이 되겠지요. 인공지능이 대거 상용화 되면 대량 실업은 뻔합니다. 대량 실업이 발생하면 유효 수요는 뚝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게 된다면 경제는 더 이상 발전할 수 없고, 그 인공지능으로 이득을 볼 수 있는 사람도 정말 소수 뿐이겠죠.

  • 저는 그들을 단지 박근혜를 뽑은 것을 가지고서 비난 할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박근혜 대통령의 죄가 명백히 드러난 지금 박 대통령을 옹호하고 무죄를 주장한다면 그 때는 충분히 비난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 일단 작품 중에서 표현되기로는 목사가 아니라 신부이지만….. 그건 잠시 넣어 둡시다.

     

    일단 저는 작품 속에서 신부의 행위가 옳다고 생각합니다.

    당시에는 법 체계가 오히려 사람들을 탄압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특히, 장발장의 경우에도 정말 사소한 죄로 너무 무거운 형벌을 받게 되는 불합리한 상황에 처했으므로, 신부가 그를 숨겨준 것은 옳고 정당하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런 상황을 정상성의 병리성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집단 전체가 옳지 못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는 상황에서, 올바른 행동과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오히려 이상한 자로 몰리게 되는 현상이죠.

    결론적으로, 불복종의 행위로서 신부의 행동은…[더 보기]

  • 동성결혼은 찬반의 문제가 아닙니다.

     

    먼저, 동성결혼과 관련해서 권위 있는 여러 문건들을 소개하고 싶습니다. 일단, 우리 법원은 2014호파1842 판결을 통해서 법률을 확대 해석하여 동성혼을 허용할 수 없다고 하고 있으나, 오히려 이는 우리 법원이 확대 해석을 하여 반대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국제 사회에서는 동성혼은 찬반의 정치적 주제가 아니라 보편적 인권의 주제라고 인정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UN 인권위원회에서는 2011년, 2014년 그리고 2016년 3번에 걸쳐서 모든 성소수자에 대한 폭력과 차별에 반대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또한, 2015년 미국 연방 대법원은 기념비적…[더 보기]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