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페이지 게시판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동물의 식용과 관련하여 인간의 이중성에 대해 ‘동물의 식용과 관련하여 인간의 이중성에 대해’에 답변달기

#11589

음 그렇군요.. 우리나라에서 고양이도 식용에 이용되는 사례가 있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경솔한 의견 죄송합니다.

일단 그러한 사례가 있다 하더라도 개고기보다는 훨씬 마이너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개고기를 먹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긴 하지만 개를 식용보단 반려동물로 인식하는 사람들이 더 많아지는만큼, 개를 식용에 이용한다는 점에서 거부감을 느끼는 사람이 많은 것은 엄연한 사실입니다.
하물며 고양이가 오직 반려동물로써만 사랑받는다는 인식이 지배적인 한국에서 고양이가 식용으로 이용된다는 사실은 당연 충격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이것이 제가 말한 문화인식의 차이입니다.

그리고 외모지상주의에 대해서는 왜 나왔냐 하면, 동물의 생김새에 따라 달라지는 이중잣대 때문입니다.

저는 최근에 페이스북에서 강아지가 동물실험으로 이용된다는 사실에 격분하는 사람들을 봤습니다. 물론 그러한 실험이 윤리적인 것은 절대 아닙니다. 하지만 사람들이 그 실험을 비판한 근거는 비윤리적이란 것도 아니고 생명존중의 위배도 아닌 ‘저런 귀여운 강아지를!’ 이란 논리였습니다.

만약 거미 혹은 바퀴벌레로 저러한 실험을 강행한다고 가정해봅시다. 그들을 실험에 이용할 수 있는지는 일단 예외로 하고 말입니다.
과연 사람들이 강아지의 사례만큼 격분하게 될까요?

이러한 제 논리를 반박하는 사람들은 아마 이런말을 할수도 있습니다. ‘사냥이나 심리적 위안 등, 인간에게 도움이 되는 개들과 달리 저런 곤충들은 인간에게 별로 이로운 점을 제공해 주지 않는다.’ 라고요.

바퀴벌레는 그렇다 합시다. 완벽한 해충이죠. 하지만 거미는요? 집거미도 분명 인간에게 이로운 점들을 제공합니다. 파리나 모기등 해충을 사냥하는 점이 대표적이죠.

그러나 거미와 거미줄이 인간에게 혐오스럽다는 이유 하나로, 그들은 우리에게 배척당하고 있습니다. 만일 거미가 저러한 실험에 이용되도, 저는 사람들이 강아지의 사례만큼 격분하지 않을것이라 생각합니다.

절지류든 포유류든, 생명은 평등합니다. 물론 그렇다 해서 제가 개미 한마리도 죽이지 않는 불교신자같은 사람은 아닙니다. 제가 하고싶은 말은, 과연 저 강아지들이 귀여운 모습이 아닌 거미같이 흉측한 모습이라 할지라도 과연 그들을 존중하고 위해줄 수 있냐는 것입니다.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사례를 제시하다보니 논점을 약건 벗어난듯 보이네요. 그래도 어느정도 핵심은 짚었다고 믿습니다.

제 의견을 잘 들어주시고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또 여쭤보고 싶은 점이 있다면 제가 아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말씀 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__^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