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남북 정상회담 못할 이유 없어

[ - 디베이팅데이 ]

▲ 사진 연합뉴스 제공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제1비서 겸 국방 제1위원장이 1일 남북 정상회담을 포함해 남북대화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35분부터 30분간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영된 신년사에서 “남북이 올해 대화 및 교류를 통해 관계 대전환, 대변혁을 가져와야 한다”며 “남북이 최고위급 회담을 못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이 이날 언급한 ‘최고위급 회담’은 남북 정상회담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그가 집권한 이후 남북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남과 북이 더 이상 무의미한 언쟁과 별치 않은 문제로 시간과 정력을 헛되이 하지 말아야 하고 남북관계의 역사를 새롭게 써나가야 한다”며 “대화와 협상을 실질적으로 진척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어 “우리는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대화를 통해 북남관계를 개선하려 한다면 중단된 고위급 접촉도 재개할 수 있고 부분별 회담도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우리는 앞으로도 대화 협상을 실질적으로 진척시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다. 우리 민족은 올해를 자주통일의 대통로를 여는 일대 전환의 해로 빛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한미 군사훈련과 관련해선 “외세와 야합해 핵전쟁 연습에 매달리는 것은 스스로 화를 불러오는 위험천만한 행위다. 우리는 나라의 자주권과 존엄 침해하는 그 어떤 전쟁책동에도 단호히 대응 징벌을 가할 것”이라며 “남조선 당국은 외세와 함께 벌이는 무모한 군사연습 등 전쟁책동을 그만두고 조선반도의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만드는 길로 발길을 돌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특히 “상대방의 체제를 모독하고 여기저기 찾아다니며 동족을 모해하는 불순한 청탁 놀음을 그만둬야 한다”고 촉구하면서 정부가 핵과 인권문제에 관한 대북 비판을 중단할 것을 간접적으로 요구했다.

또한 그는 미국에 대해서도 “장장 70년간 민족분열의 고통을 들씌워온 미국은 시대착오적인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무분별한 침략 책동에 매달리지 말아야 한다”며 “대담하게 정책 전환을 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야는 이날 북한이 남북대화에 적극 나서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일제히 환영의 의사를 나타냈다.

김영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광복 70년과 분단 70주년을 맞는 올해는 남북대화의 물꼬를 터서 남북간 신뢰를 쌓아가는 계기를 만들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성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 또한 “우리당은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발언을 계기로 꽉 막힌 남북관계에 돌파구가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출처 : [폴리뉴스] 박주용 기자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23112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