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부 작성 사할린 조선인 강제징용 명부 발견

[ - 디베이팅데이 ]

art_1419174791

▲ MBC화면캡쳐

 

일본 정부는 사할린 강제징용자에 대해서 자발적으로 일하러 왔다고 주장해 왔지만, 일제강점기 일본 경찰에 의해 작성된 사할린 조선인 강제징용자 명부가 발견됐다.

‘대일항쟁기 강제동원 피해조사 및 국외 강제동원 희생자 등 지원위원회’(이하 위원회)는 지난 6∼8월 러시아 국립사할린문서보관소 등을 방문한 한국외대 방일권 교수를 통해 최근 ‘행정수사서류철’ 및 ‘각종 요시찰인 명부’, ‘시리토리광산 회사직원 명부’ 등 7종의 문서를 입수했다고 21일 MBC가 밝혔다.

특히 이중 일본 경찰에 의해 작성된 이 문서들에는 사할린에 강제 징용된 조선인 7,472명 등으로 이중 3•1 운동을 주도했던 한위건 선생을 포함해 독립운동가 1,193명의 이름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데 생년월일과 출생지, 생김새와 직업까지도 꼼꼼히 적혀 있다.

또 함께 발견된 문건에는 사할린에서 활동하던 일본 기업인 오지제지와 미쓰이사가 조선인 도주자를 잡아달라며 경찰에 요청한 문건으로 일본 정부가 조직적으로 징용자를 관리해왔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 문건은 징용 피해자들의 대일 청구권 소송과 유해 송환 작업을 추진하는데 결정적인 근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우리 정부는 그동안 러시아와 함께 사할린 전역에서 피해자를 전수 조사하기로 했지만, 예산 부족으로 사업은 1년 만에 중단됐으며, 과거 동토 러시아로 끌려간 조선인은 3만여 명, 이 가운데, 2만여 명은 행적조차 확인되지 않고 있다.

 

출처 :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22199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