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야스쿠니 공물 납부, 정부 “개탄 금할 수 없다”

[ - 디베이팅데이 ]

아베 야스쿠니 공물 납부, 정부 “개탄 금할 수 없다”
– APEC 앞두고 중국 의식해 참배 대신 공물 봉납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돼있는 야스쿠니(靖國) 신사에 공물을 보냈다. 이에 외교부는 개탄스럽다며 과거사에 대한 진지한 반성을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신사의 추계예대제(가을제사)시작 일인 17일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봉납했다. 신사 측은 그가 ‘마사카키'(真榊)로 불리는 공물을 사비로 봉납했다고 밝혔다. 일본 <교도통신>은 아베 총리가 공물의 명의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내각총리대신, 아베 신조’로 했다고 전했다.

또 초당파 의원연맹인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의 여야 국회의원 110여 명도 이날 야스쿠니를 집단 참배했다. 정부 측 인사로는 오자토 야스히로(小里泰弘) 환경부대신과 에토 세이치(衛藤晟一) 총리 보좌관 등이 참배한 것으로 확인됐다.

 

Japan Shrine Visits

▲ 일본의 초당파 의원연맹인 ‘다함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 소속의 여야 국회의원들이 17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에 외교부는 이날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공물 봉납에 대한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금년들어 춘계예대제(봄 제사) 및 8.15에 이어 또 다시 공물을 봉납하고 일부 국회의원들이 참배를 강행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극동국제군사재판에서 침략전쟁의 주모자로서 유죄판결을 받은 A급 전범을 신으로 모시고 있는 신사에 일본의 정치 지도자들이 경의와 감사를 표하는 것은, 일본이 전후 국제사회에 복귀한 전제 및 국제질서를 부정하는 행위라는 점을 일본 정치 지도자들은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총리 취임 1주년이었던 지난해 12월 26일, 현직 총리로는 7년 만에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했다. 그밖에 춘계예대제와 8.15 등에는 참배 대신 공물을 봉납했다. 아베 총리가 공물을 봉납하는 것을 두고 일본 안팎에서는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을 의식해 일종의 타협점을 찾은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이번 추계예대제에서 공물 봉납을 한 것은 오는 11월 10~11일에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를 염두에 둔 행위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 회의에서 아베 총리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의 첫 정상회담 성사를 의식해서 참배 대신 공물 봉납을 택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공물을 봉납하고 예물 값을 대납하는 등의 행위는 사실상 참배를 대신하는 것이나 다름없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아베 총리가 꼼수를 부리고 있다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본인은 직접 신사참배를 하고 싶지만 주변국의 반발 때문에 우회적인 방식을 쓰고 있을 뿐이라는 해석이다.

 

프레시안  이재호 기자

출처 :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21059

 


  Opinions

  1. chu.의 프로필
    Lv3 chu. 님의 의견 - 3년 전

    러브레터로 유명한 이와이슌지 감독은 ‘편협하고모자란애국론은 일본에 독이될뿐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당시에도 소신있는발언이라고 감탄했던 대목인데 지금 현시점에도 적합한 표현인것 같습니다.

    0 0 답글
  2. chu.의 프로필
    Lv3 chu. 님의 의견 - 3년 전

    이는 우리나라사람들에게도 적용되는 것입니다.과거 우리가 침략당했던 역사가 있고 그 피해와 고통을 기억하고 있으며 공식적인 사과도 이루어지고있진않지만
    그렇다고 해서 일본을 무조건적으로 배격하고 미워해서는 안됩니다. 우리는 가까운 이웃국가로 오랜역사속에서 소통과 교류를 해왔고 앞으로도 그러리라 생각됩니다. 좀 더 이해하고 화합해 사이좋은 양국으로 남았으면

    0 0 답글
  3. 블랙죠의 프로필
    Lv2 블랙죠 님의 의견 - 3년 전

    일본이 왜 과거에 집착하는지 고민해볼 필요도 있습니다.
    잃어버린 10년이 아닌 20년 30년이 되어갈듯한 암흑기는 계속진행중이고 고령화 사회에 젊이들은 상황적인 이유로 점차 심리적이든 상황적이든 위축되어있는거같습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우경화 및 과거의 안좋은역사를 부정하고 새롭게 출발하고자하는 의지가 담겨있는것은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