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도 고객정보 장사? 보험사로 300만건 넘어가긴 했는데

[ - 디베이팅데이 ]

11652_6140_3017
대형마트들의 고객정보 장사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홈플러스에서 고객정보를 일부 보험사에 팔아넘겼다는 의혹이 나오는 가운데 이마트도 같은 의혹이 일고 있다.

12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전순옥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와 신한생명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2년 9월부터 2013년 12월까지 약 1년4개월 동안 진행된 전국의 이마트 매장에서 열린 경품행사에서 수집 판매된 고객 개인정보가 협약을 체결한 신한생명에 개당 2090원으로 계산돼 넘겨졌다.

전 의원에 따르면 이 행사에서 수집된 고객정보는 311만2000건에 달했으며, 신한생명은 매달 3억7600만∼4억3000만원씩 이마트에 주고 18만∼20만건의 개인정보를 월별로 넘겨받았다.

또 해당 행사에는 신한생명 이외에도 동부화재, 삼성화재 등도 표기돼 있어 다른 보험사와도 이같은 거래를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는 상황이다.

전 의원은 “경품행사에 응모한 고객들은 자신의 개인정보가 거래되고 있다는 사실 자체를 알지 못했다”며 “대형마트와 보험사가 고객의 개인정보를 팔아 이득을 취해도 된다고 동의한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연간 10조원의 매출을 올린 (이마트가) 고객 동의 없이 개인정보마저 버젓이 거래한 것은 부도덕하고 윤리의식을 내팽개친 것”이라면서 “경품행사 과정에서 이뤄진 무분별한 개인정보 판매 사건에 대한 철저한 진실규명이 이뤄져야 한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마트 측은 신한생명에서 지정한 대행사가 보험사에 고객정보를 넘긴 것이라고 선을 긋고 있다.

 

출처 : [불만닷컴] 조현아 기자

http://www.bulmanzero.com/news/articleView.html?idxno=11652


  Opinions

  1. hje2013의 프로필
    Lv5 hje2013 님의 의견 - 3년 전

    우리나라 유통업계의 고질병은 대기업의 ‘갑’질입니다.
    아니 어떻게보면 조금이라도 상위에 있는 업체는 갑질을 해대죠.
    위건 아래건 갑의 위치에서 조금이라도 유리한 방식을 통한 이윤추구의 방식이 우리나라 모든 유통업자의 수익구조입니다..

    저런 비윤리행위도 어찌보면 스스럼없이 대기업에 신뢰를 보내는 고객들보다 우위에 있다는 심리에서 나온 발상이죠..
    문제입니다. 대한민국..

    0 0 답글
  2. hahaha의 프로필
    Lv4 hahaha 님의 의견 - 3년 전

    진짜 문제네요…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