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국감 첫날부터 정몽구 등 증인채택 문제로 파행

[ - 디베이팅데이 ]

11612_6108_1658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이하 환노위)의 국정감사(이하 국감)가 증인채택 문제로 여야가 설전을 계속하고 있다.

7일 정부 세종청사에서 열린 환노위의 국감에서 정몽구 현대기아차그룹 회장 등의 증인 채택 문제를 두고 여야의 날선 공방에 파행이 거듭되고 있다.

이날 야당 간사인 이인영 새정치연합 의원은 의사 진행 발언을 통해 “여야가 기업인에 대한 증인 채택에 합의하지 못했다”면서 “이런 상황에서 국감을 진행하는 것은 무의미하다”고 말했다.

같은당 은수미 의원도 “공정한 시장경제 질서가 무너지고 있고 한국의 자본주의 발전이 위태롭다”며 “이런 상황에서 정부와 함께 민간 증인을 상대로 대한민국의 정상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도 “기업인 부르지 말자는 새누리당 방침을 존중하지만 새누리당의 방침을 다른 당, 다른 의원들에게 강요하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며 “상대방의 가치를 존중하는 데서 의회 민주주의가 출발한다. 기꺼이 나와서 증언하겠다는 기업인까지 막는 이유는 뭔가”하고 지적했다.

이에 여당 간사인 권성동 새누리당 의원은 “법에서 정한, 합법적인 테두리 내에서 기업 활동을 한 기업인을 국감장에 불러내 망신을 주는 것이 옳은가”라며 “노사분규 문제를 국회로 끌고와서 국회에서 판단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이어 “새정치연합이 민주노총의 지부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비난했다.

같은당 양창영 의원도 “새누리당 의원들이 논의를 거쳐 결정했고 권성동 간사가 이를 야당 간사와 협의한 것”이라며 “의사진행 발언은 마치고 본래 감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같은당 문대성 의원도 “국정감사는 이 정부가 잘 하고 있느냐 감시하는 것이고, 정부는 빨리 치료에 나서야 할 응급환자이지만 기업인 증인은 일반 환자”라며 “우리가 응급환자를 먼저 치료하지 않고 일반 환자를 치료한다면 응급환자 생명 위태로울 수 있다”고 반박했다.

결국 환노위 위원장 김영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환노위 재적 의원이 16명이고 증인을 채택하려면 과반수 동의 필요한데 여야가 대립한다면 식물 상임위, 식물국감이 될 수도 있다”며 “간사를 중심으로 이 문제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1시간 30분여분만인 오후12시경 정회를 선언하는 등 국감 진행 대신 대립이 지속되고 있다.

 

출처 : [불만닷컴] 백상훈 기자

http://www.bulmanzero.com/news/articleView.html?idxno=11612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