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밀양 송전탑 돈 봉투 파문…”1000만 원 건네”

[ - 디베이팅데이 ]

송전탑

 

이번엔 밀양 송전탑 돈 봉투 파문…”1000만 원 건네”

[언론네트워크] 한전 측 “시공사와 마을 이장이 한 일…한전과 무관”

‘경북 청도군 송전탑 돈 봉투’ 파문이 일어난 데 이어, 경남 밀양에서도 한국전력공사 직원이 송전탑 건설 반대 주민에게 돈을 건네려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밀양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는 한전 밀양특별대책본부 소속 김모 차장이 지난 2월 송전탑 공사 반대 활동을 주도적으로 해온 주민 A 씨에게 마을 이장을 통해 현금 1000만 원을 건네려 했다고 밝혔다.A 씨는 당시 밀양시 단위 농협 임원 선거에 이사로 출마했는데, 선거 이틀 전날 마을 이장이 자신을 만나 한전 김모 차장에게서 받은 돈 1000만 원에서 200만 원을 뺀 나머지 800만 원을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A 씨가 강하게 반발하며 돈을 받지 않자, 마을 이장은 다른 마을 주민 2명을 통해 대신 800만 원을 전달하려 했지만 이마저 실패했다.

마을 이장을 추궁한 결과, A 씨는 “마을 이장이 자신이 200만 원을 보관 중이라고 실토해서 전체 받은 돈이 1000만 원이고, 그 돈을 한전 김모 차장이 건넸다는 것”을 그때 알아냈다고 말했다.

그 다음날 한전 김 차장은 A 씨 부부를 찾아왔고, 1000만 원을 건네려 한 경위와 돈의 출처에 대해 질문받자 “마을 이장이 두 차례나 요구해서 돈을 줬으며, 그 돈은 시공사에서 받았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그 돈을 받고 내가 (단위 농협) 이사가 됐다면 (한전이) 공갈협박을 해서 (송전탑 건설) 반대 측에서 활동을 못 하게 만들었을 것”이라며 “내 발목을 잡아보겠다는 게 (돈을 건넨) 제일 큰 심산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밀양 송전탑 반대 대책위원회는 “이 증언이 사실이라면, 한전이 송전탑 반대 주민을 돈으로 매수하려 한 것일 뿐만 아니라, 금융기관인 지역 농협 임원 선거에서 금품 살포를 시도한 것이자, 하도급업체에 금전을 요구한 3중 불법을 저지른 것”이라며 “수사기관의 사정 작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의혹에 대해 한전 관계자는 “시공업체와 마을 이장이 직접 돈을 주고받았을 뿐, 한전 직원이 돈을 받아서 A 씨에게 전달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마을이 (송전탑 건설에) 합의할 때 (한전이) 지급하는 ‘지역 지원 사업비’ 중에서 개별지원금이라는 게 있는데, 마을 이장이 개별지원금을 합의 전에 선지급해줄 것을 한전 측에 요구했고, 한전은 이를 거절했다”며 “그러다 마을 이장이 개별지원금을 요구한 사실을 알게 된 한 시공업체가 이장에게 필요한 돈을 빌려줬다가 다시 돌려준 것”이라고 말했다.

김윤나영 기자 pcoop@pressian.com

[프레시안] 2014.09.16 (독립언론네트워크 / 프레시안 = 평화뉴스 제휴)

http://www.pn.or.kr/news/articleView.html?idxno=13062


  Opinions

  1. qwerdf의 프로필
    Lv1 qwerdf 님의 의견 - 3년 전

    저런… 돈봉투라니 더럽다 정말

    0 0 답글
  2. topsolo의 프로필
    Lv1 topsolo 님의 의견 - 3년 전

    비단 밀양 송전탑 사건뿐만 아니라 각 분야에서 이렇게 불법적으로 돈봉투 오고가는 문화 어떻게 해서든지 뿌리 뽑아야한다.

    0 0 답글
  3. jax의 프로필
    jax 님의 의견 - 3년 전

    사실관계 철저히 수사해서 잡아 넣어야한다.

    0 0 답글
  4. asdasd의 프로필
    asdasd 님의 의견 - 3년 전

    이제는 돈으로 매수하려고 미쳤구나 그다음에는 무슨 방법을 또 쓰려고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