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학년도 대입부터 지역인재전형 실시

[ - 디베이팅데이 ]

10099_4992_134

▲ 해당 지역의 범위 및 학생 모집 비율 ⓒ교육부

 

 

[불만닷컴=하지원 기자] 교육부는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이하 지방대학 육성법) 시행령 제정안’이 2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어 오는 29일 공포·시행된다고 밝혔다.

지방대학 육성법은 지방대학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인재의 육성 및 지역 정주를 유도하여 지역균형발전을 달성하고자 지난 1월 제정되었고, 동법 시행령 제정안은 법에서 위임한 사항 및 법 시행에 필요한 사항들을 정하기 위해 부처협의, 입법예고, 공청회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마련되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지방대학 육성법 및 동법 시행령에서는 지역인재전형의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지역의 범위를 6개 권역으로 설정, 권역에 따라 학생 전체 모집 인원 중 일정 비율 이상을 해당 지역 학생으로 선발하도록 하여, 지역인재의 지방대학 입학 기회 확대를 유도했다.

6개 권역은 충청권, 호남권, 대구·경북권, 부산·울산·경남권, 강원권, 제주권으로 나뉜다.

특별전형으로 지역인재전형을 실시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2015학년도 대입부터 지역인재전형이 본격적으로 실시되어 69개 대학에서 7486명을 지역인재전형으로 모집할 예정이다.

선발 비율은 학부(의과, 한의과, 치과, 약학과 등) 30%, 전문대학원(법전원, 의전원, 치전원, 한의전원) 20% 이상이며, 강원권과 제주권의 경우 지역의 여건을 고려하여 학부는 15%, 전문대학원은 10% 이상으로 설정했다.

단 한의학전문대학원의 경우 전국에 1개만 설치·운영되고 있는 상황을 고려하여 해당 지역의 범위를 비수도권 전체로 정하고 학생 전체 모집 인원 중 최소한 20% 이상 지역 학생 선발하도록 했다.

지역인재 채용 확대를 독려하기 위하여 공공기관 및 기업(상시근로자 300인 이상)이 대졸 신규 채용 인원의 35% 이상을 지역인재로 채용하는 경우 국가와 지방자치단체는 해당 공공기관 및 기업에 대해 행·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지방대학 육성법 및 동법 시행령은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지원 정책에 대한 법적 근거가 처음으로 마련되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Opinions

  1. 즈리건트의 프로필
    즈리건트 님의 의견 - 3년 전

    지방과 수도권간의 교육격차문제 해소를 위해 필요하죠

    0 0 답글
  2. 정동훈의 프로필
    정동훈 님의 의견 - 3년 전

    좋다고 봅니다. 지방대학교의 발전과 지역발전에 필요한 지역인재 양성을 위한 좋은 제도적 장치가 될것 같습니다.

    0 0 답글
  3. qwerdf의 프로필
    Lv1 qwerdf 님의 의견 - 3년 전

    각 지방의 발전을 위해서도 이러한 지역인재 양성은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각 지방의 대학들이 앞장서야겠죠 그런 의미에서 정말 좋네요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