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대변인 포함 초선 반란 “문창극 물러나라”

[ - 디베이팅데이 ]

 32311

與 대변인 포함 초선 반란 “문창극 물러나라”/ 박세열기자
새누리당 대변인 직을 맡고 있는 민현주 의원을 비롯해 당 초선 의원 6명이 문창극 국무총리 내정자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당 내 반발이 본격화되고 있는 셈이다.
새누리당 김상민, 민현주, 윤명희, 이재영, 이종훈, 이자스민 의원은 12일 공동 성명을 발표, “무릇 국무총리와 같은 국가 지도자급의 반열에 오르려면 무엇보다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확고한 역사관을 지니고 있어야 하는 것이 기본인데,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역사관은, 본인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문 후보자가 사퇴하는 것만이 더 큰 정치·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막는 최선의 길”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발언 장소나 취지의 문제는 중요치 않다”며 “분명한 것은 이런 발언들이 개혁과 통합이라는 시대적 소명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도 국민의 눈높이에 결코 맞지 않는다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새누리당 지도부를 향해 “문창극 후보자의 적격성에 대해 냉철하게 판단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약속한대로 국민의 뜻을 겸허히 수용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하는 한편, 청와대에는 “인사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이고 대대적인 손질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다음은 성명서 전문
문창극 총리 후보자의 즉각적인 자진사퇴를 촉구한다!
무릇 국무총리와 같은 국가 지도자급의 반열에 오르려면 무엇보다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확고한 역사관을 지니고 있어야 하는 것이 기본이다. 그러나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의 역사관은, 본인의 해명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일제식민지배와 남북분단은 하나님의 뜻”이라든지 “일본에 위안부 문제 사과 받을 필요 없다”는 등의 역사인식에 동의하는 대한민국 국민이 과연 몇 명이나 되겠는가? 발언 장소나 취지의 문제는 중요치 않다.
분명한 것은 이런 발언들이 개혁과 통합이라는 시대적 소명 두 가지 측면 모두에서도 국민의 눈높이에 결코 맞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국민의 마음을 위로하고 화합해야 할 이 때, 오히려 국민들 마음에 더 큰 상처를 주지나 않을지 우려된다.
올바르지 못한 역사관에서 미래지향적이며 혁신적인 국가운영비전이 나올 리 만무하다. 이에 우리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첫째, 문창극 후보자는 즉각적이고 용기 있는 자진사퇴를 해야 할 것이다. 그것만이 더 큰 정치·사회적 갈등과 분열을 막는 최선의 길이다.
둘째, 새누리당 지도부는 문창극 후보자의 적격성에 대해 냉철하게 판단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약속한대로 국민의 뜻을 겸허히 수용하기를 바란다.
셋째, 또 다시 인사검증에 실패한 청와대의 인사시스템에 대한 근본적이고 대대적인 손질도 강력히 요구한다. 국민들에게 희망이 아닌, 걱정과 우려를 안겨주는 인사는 더 이상 없어야 한다.
                                                       2014년 6월 12일
           새누리당 초선 의원 김상민, 민현주, 윤명희, 이자스민, 이재영, 이종훈(이상 가나다 순)

  Opinions

  1. 김학진의 프로필
    김학진 님의 의견 - 4년 전

    오늘 아침에 문창극 의 교회 강연 동영상을 봤는데 불교
    신자인 내가 봐서도 애국심이 넘치고 지성이 있는 강연 이었다 범죄자가 많은
    국회에서 어떤 말들이 나올지도 궁금하고
    종북 주의자들에게 점령당한 KBS 시청료 따로내기 국민 운동도 기대가 된다

    0 0 답글
  2. hje2013의 프로필
    Lv5 hje2013 님의 의견 - 4년 전

    뭐 하긴 모든 동영상을 못 봐서 전후맥락을 확인하지못한터라 뭐라고 말하긴 그렇습니다. 그러나 기본적으로 그것이 결론적으로 좋은 취지거나 해도 예로 든 표현들은 부적절한것임에 변함은 없죠. 많은 사람 중에 굳이 그런 문제가 불거진 사람을 총리로 기용할 필요가 있을까요.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