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승덕 기자회견 “딸 SNS글은 정치공작”

[ - 디베이팅데이 ]

9295_4288_826

[불만닷컴=하지원 기자]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친딸 고희경(캔디 고) 씨의 SNS 글에 대해 자신의 심정을 토로했다.

지난 1일 고승덕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딸의 글에 대해 세세한 내용이 다르다거나 과장됐다고 말하기보다 부덕의 소치임을 인정하며 서울시민께 죄송하다”며 “저 또한 그동안 아픈 과거가 있었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가족의 이야기를 대중에게 공개한다는 것은 당사자에게 큰 피해라서 그 동안 공개하지 않았다”며 “이제는 진실을 이야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이혼과정에 대해 어린 아이들이 많은 상처를 받았을 것이다”라며 “미국이 얼마나 대단한 나라기에 내 딸과 아들을 빼앗아간다는 생각에 미국에 안 갔다. 딸과는 가끔 카톡과 전화를 했고 아무런 교류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 바로 잡고 싶다”고 전했다.

고승덕 후보는 기자회견에서 “저의 자녀를 이용해 저를 후보 자리에서 끌어내리려는 공작정치에 끝까지 맞서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친딸인 고희경씨(27)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 시민들께’라는 제목으로 “고승덕 후보는 자신의 친자녀 교육엔 전혀 관심을 두지 않았다”며 “그는 서울 교육감이 될 자격이 없다”는 내용의 SNS 글을 올려 파문이 일어난 바 있다.

고 후보의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그동안은 진실이 아니었나요”, “딸이 올린 글도 정치공작일까”, “진흙탕 싸움 말고 정책으로 맞붙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http://www.bulmanzero.com/news/articleView.html?idxno=9295


  Opinions

  1. Bemi0910의 프로필
    Bemi0910 님의 의견 - 4년 전

    정치인들에게 요구되는 도덕적 기준의 선은 어디까지일까요? 이번선거 유독 ‘자식’ 문제가 두드러지네요

    0 0 답글
  2. bonui0518의 프로필
    Lv2 bonui0518 님의 의견 - 4년 전

    Bemi0910님// 항상 말로만 끝내겠다는 네거티브 공방이 끝나지 않는이상 어떻게든 꼬투리를 잡아 끌어내리려고 하겠죠. 가끔보면 정말 탈탈털리는구나 싶어요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