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의료 민영화가 생명과 안전을 위협한다.

[ - boran ]

 

ⓒ프레시안(김윤나영)

노동·시민단체, 철도·의료 민영화 반대 도보 행진

“세월호 참사 교훈은 이윤보다 생명”

김윤나영 기자

 

민주노총과 보건의료단체연합 등 시민단체는 24일 서울역광장에서 의료와 철도 민영화를 반대하는 집회를 열고, ‘생명과 안전의 물결 대행진’을 했다. 
 
이들 단체는 “세월호 참사의 원인은 규제 완화이며, 정부가 이윤보다 생명을 중시한다면 의료, 철도 민영화를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한 뒤, 이날 오후 5시께부터 서울역 광장에서 청계광장까지 걸었다. 
 
노동자와 시민 800여 명(주최측 추산)이 참가한 가운데, 전날 안산에서 시작해 서울까지 1박 2일간 걸어온 ‘도보 행진단’도 이날 행진 대열에 합류했다.
 
행진에 앞서 최영준 철도 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세월호 사건은 규제 완화, 민영화가 어떤 참담한 결과를 가져왔는지 보여줬다”며 “정부는 여전히 ‘규제 완화’를 추진하며 (철도 2인 승무에서) 1인 승무를 강행하고, 자회사 설립을 통해 철도를 쪼개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성수 철도노조 성북전동차승무지부 지부장은 “세월호에도 많은 승객이 탔지만, 철도는 2000~3000명 시민을 태우고 다닌다”며 “철도가 민영화돼서 자본의 논리에 좌지우지된다면 세월호보다 더 끔찍한 사고가 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의료 민영화 저지 범국민운동본부의 최규진 활동가는 “정부는 4월 16일경 병원의 영리 자회사 설립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려고 했다”며 “4월 16일에 세월호 사건이 났다. 아이들의 죽음으로 잠시나마 의료 민영화가 멈췄다”고 말했다.  
 
최 활동가는 “이윤을 위해 낡은 배를 쓰게 한 규제 완화가 참사의 원인이이다. 아이들을 생매장하게 된 원인도 민영화”라며 “국가가 해야 할 구조조차 민간 기업에 맡기지 않았느냐”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영리병원에 입원한 환자의 사망률이 비영리병원보다 2% 높았다”며 “의료 민영화가 환자의 목숨을 앗아간다는 말이 과장이 아니다. 이윤에 눈 먼 정부를 멈춰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숙영 보건의료노조 서울본부장 또한 “인력 부족으로 수술실에 있는 중환자들이 아찔한 상황까지 가는 게 병원의 현실”이라며 “그런 상황에서 의료 민영화까지 이뤄지려고 한다”고 주장했다.
  
집회를 마친 후 행진 끝에 5시 40분께 청계광장에 도착한 참가자 800여 명은 오후 6시부터 청계광장에서 이어지는 ‘세월호 참사 2차 범국민촛불 행동’에 참석했다.
 
한편, 이날 오후 3시 35분께 경기도 의왕시 이동 오봉역 4번 선로에서 코레일 역무원인 차모(30) 씨가 열차 차량과 차량 사이에 연결고리에 몸이 끼어 숨진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은 철도 노동자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참담한 심경을 금할 수 없다. 이윤을 위해 비용과 인력을 감축하면 노동자와 승객의 안전이 위협받는다”고 말했다.
 

  Opinions

  1. bonui0518의 프로필
    Lv2 bonui0518 님의 의견 - 4년 전

    흠… 의료민영화에 대해서는 반대하는 바이지만, 현행대로라면 적자를 면하기 힘든것 도 이해합니다 하지만 이 일운 세월호 사건과 연관울 시켜서 정치 감정에 편승하는건 아닌가 우려되네요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