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경찰 해체 결정

[ - boran ]

▲ 박근혜 대통령이 대국민담화를 통해 해양경찰 해체를 발표하자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뉴시스

 

[네티즌 TALK] 해양경찰 해체, 수험생 멘붕…”너무 극단적” 와글와글

 

[불만닷컴=김미숙 기자] ‘해양경찰 해체’ 박근혜 대통령이 19일 세월호 침몰 사고에 대한 대국민담화를 발표하고 “해양경찰경찰청을 해체한다”고 전했다.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은 ‘헛헛하다’, ‘주먹구구식이다’라는 내용이 주를 이루고 있다.

특히 해양경찰이 되기 위해 공부를 하던 수험생들은 ‘절실한 꿈이 사라졌다’며 한탄하고 있다. 해경 수험생 모임에서는 ‘해경을 해체하면 채용은 어떻게 된지’라는 질문이 쇄도하고 있고 “생각하고 싶지 않은 시나리오가 현실이 됐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반면 해양경찰의 해체가 합당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어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 해경 해체’가 강도높은 카드로 보일 수 있으나 경찰청의 지휘감독 받는 96년 이전의 조직체계로 돌아간다는 의미죠. 근데 그때도 서해훼리호 같은 참사는 있었죠. 이것보다 경비와 구조 기능 놓고 경찰과 국가안전처가 또 어떤 책임 떠넘기기할 지가 더 걱정 (@@son****)
 
▲ 해양경찰 해체라니 대통령은 진짜 예상밖을 뛰어넘는 일을 벌이신다. 진짜 할말 없네. 이러다가 경찰도 크게 한건 하면 군대로 통합할기세. 왜요 해군도 육군으로 통합해 보시죠? (@ran*******)

▲ 해양경찰을 꿈꾸며 준비하던 젊은이들, 각 대학 해경학과 교수와 학생들 그리고 해양경찰청과 함께 일하던 중소기업, 영세상인들, 하물며 해양경찰청 청소아주머니, 식당아주머니들의 생계는 한번이라도 고려했을까 (@yun*********)

▲ 오늘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해경 해체라는 상당히 파격적인 승부수를 던졌습니다.세월호 침몰 사건에서 해양경찰은 스스로 국민들에게 꼭 필요한 이유를 완전히 상실했고,가장 무능력하고 무기력한 해경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해경이 필요할 이유가 없습니다 (@cha*******)

▲ 순서가 아주 잘못 되었다. 사고 책임의 핵심부처를 그냥 해채해버리면 원자력 안전위원회도 해채되었어야 했고, 성수대교, 삼풍백화점, 대구 지하철 사고 등에서는 건설교통부가 해체되야 했다. 조직 운영에 문제가 있는 것이지 조직 자체가 문제가 아니다. 본질은 해체가 아니다 어차피 선박안전을 관리하는 곳은 필요하다. 본질 즉 운영 시스템이 정비되지 않는다면 곧 또 해체해야하는 일이 생길 것이다 (다음 아고라: oa**)

이밖의 네티즌들은 “이게 무슨 초딩학급회의 같은 소리야”, “어이없네”, “우리나라도 문제투성인데 우리나라 해체는 어때요?”, “진짜 뭐라 할말이 없다”, “의미없는 고심이다”, “형식만 바꾸지 말고 실질적인 대안이 뭐냐고”, “해경을 해체할게 아니라 내실을 다져야지”, “도대체 어떤 고심을 해야 해경해체한다는 결론이 나오지?”, “국가안전처를 신설할 바엔 그냥 해경의 내실 다지기에 힘쓰는게 시간으로나 돈으로나 여러모로 경제적일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 직후 해양경찰청 홈페이지까지 삭제돼 눈길을 끌고 있다.

 


  Opinions

  1. Bemi0910의 프로필
    Lv2 Bemi0910 님의 의견 - 4년 전

    소 잃고 외양간 부시기

    0 0 답글
  2. manymaster의 프로필
    Lv8 manymaster 님의 의견 - 4년 전

    어떻게 개혁하겠다는 것인지 이해가 안갑니다. 일단 대통령 자신부터 개혁하는 것이 우선 아닌가요?
    더구나 이번 건은 대통령 맘대로 되는 것도 아니라 국회에서 도와줘야 되지요.

    0 0 답글
  3. aceman의 프로필
    aceman 님의 의견 - 4년 전

    해경준비하던 사람과 해경으로 밥먹고 살던 사람들은 어쩌지…

    사건과 관련된 사람을 문책해야하는데 이건 뭐…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