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유병언 장남 ‘발견 즉시 체포’ A급 지명수배 발령

[ - 디베이팅데이 ]

9073_4090_5930

檢, 유병언 장남 ‘발견 즉시 체포’ A급 지명수배 발령

[불만닷컴=윤석열 기자] 세모그룹 불매운동이 온라인을 강타하는 가운데, 유병언 전 회장의 장남 대균씨에 A급 지명수배가 내려졌다.

인천지검 특별수사팀(팀장 김회종 2차장검사)은 유병언(73) 전 세모그룹 회장(청해진해운 회장)의 장남 대균(44)씨에 대해 A급 지명수배를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검찰은 수사 중 도주 우려가 있을 때 지명수배 조치가 취해지는데, A급 지명수배자는 발견 즉시 체포된다.

또한 검찰은 대균씨가 밀항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전국 밀항 루트도 면밀하게 조사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가장 나쁜 상황을 상정해서 대비 중이다”면서 “(유대균씨 도피를 도와준 사람이 있는지) 파악되면 엄벌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유 전 회장이 오는 16일 오전 출석 통보한 소환에 불응할 가능성에 대해 “정해진 시각에 출석할 것을 믿고 있다”면서 (불응에 대비해) 나름대로 대책을 강구하면서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불만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http://www.bulmanzero.com/news/articleView.html?idxno=9073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