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로사회

[ - #heartbreaker ]

 

about

출간 즉시 철학서로서는 놀라울 정도로 독자들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키며 큰 화제가 된 책으로 저자 한병철은 현재 독일에서 가장 주목받는 철학자이다. 그는 현지에서 서양 철학의 언어를 구사하며 그 속에 동양적 메시지를 담아내는 새로운 종류의 문화비판가로 평가 받았으며, 이 책에서는 현대사회의 패러다임 전환을 예리하게 포착해 독자들을 열광케 했다.

저자는 자아와 타자 사이의 적대성 내지 부정성을 근간으로 하는 사회에서 그러한 부정성이 제거된 사회, 부정성 대신 긍정성이 지배하는 사회로의 변화가 20세기 후반 이후 일어났다고 보고, 이 새로운 사회를 성과사회, 그리고 이 사회 속에 살고 있는 인간을 성과주체라고 명명한다. 과거의 사회가 금지(“해서는 안 된다”)에 의해 이루어진 부정의 사회였다면, 성과사회는 “할 수 있다”는 것이 최상의 가치가 된 긍정의 사회이다. 이 사회에서는 성공하라는 것이 남아 있는 유일한 규율이며, 성공을 위해서 가장 강조되는 것이 바로 긍정의 정신이다. 그러나 부정성에 의해 제약받지 않는 긍정성은 긍정성의 과잉으로 귀결되며 타자의 위협이나 억압과는 다른 의미에서 자아를 짓누른다. 오직 자신의 능력과 성과를 통해서 주체로서의 존재감을 확인하려는 자아는 피로해지고, 스스로 설정한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는 좌절감은 우울증을 낳는다는 것이다.

왜 우리는 여전히 진정 자유롭지 못한가, 왜 우리는 행복하지 못한가에 대한 답을 구하라

저자는 성과사회의 과잉활동, 과잉자극에 맞서 사색적 삶, 영감을 주는 무위와 심심함, 휴식의 가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한다. 이러한 관점에서 ‘피로’의 개념도 새로운 의미를 얻게 된다. 성과사회에서 ‘피로’란 할 수 있는 능력의 감소이고, 그저 극복해야 할 대상일 뿐이다. 하지만 무위의 가치에서 출발하는 한병철은 피로가 가진 또 다른 측면을 본다. 피로는 과잉활동의 욕망을 억제하며, 긍정적 정신으로 충만한 자아의 성과주의적 집착을 완화한다. 피로한 자아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자신을 채찍질하는 유아론적 세계에서 벗어나 타자와의 관계를 회복하고, 새로운 영감을 얻을 수 있다.

 

discussion

1. 작가는 지금의 사회를 ‘피로사회’라고 규정했다. 자신이 현대 사회를 한 단어로 규정한다면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2. “오직 벌거벗은 생명만이 진정한 방식으로 정치적이다.”라는 문장이 인상적이다. ‘벌거벗은 생명’, 즉 ‘원초적인 정치적 요소’ 란 무엇인가.

 


  Opinions

  1. aceman의 프로필
    aceman 님의 의견 - 4년 전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

    0 0 답글
  2. shadows의 프로필
    shadows 님의 의견 - 4년 전

    딱 봐도 어려워 보이는 책 ㅜㅜ

    0 0 답글
  3. 잉카군의 프로필
    Lv1 잉카군 님의 의견 - 4년 전

    작가는 지금의 사회를 ‘피로사회’라고 규정했습니다.
    자신이 현대 사회를 한 단어로 규정한다면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요?

    0 0 답글
  4. 안녕큐의 프로필
    안녕큐 님의 의견 - 4년 전

    책49쪽에 니체가 말한 중단하는 본능이 있는데 이러한 본능이 중요한데 현재 사회는 그게 적거나 없다고 한다 그러면 사회가 중단하는 본능을 포기하면서까지 생기는 어떤 반응?(이익?) 이 있는지 각자 어떤 생각을 가지고있는지…

    0 0 답글
  5. hsw0579@naver.com의 프로필
    Lv1 hsw0579@naver.com 님의 의견 - 4년 전

    저는 이 책을 보면서 “오직 벌거벗은 생명만이 진정한 방식으로 정치적이다.”라는 문장을 관심있게 보았습니다.
    여러분은 여기서 ‘벌거벗은 생명’인, 즉 ‘원초적인 정치적 요소’ 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0 0 답글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