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이번 경제고비 못 넘기면 IMF 같은 국가적 위기

[ - 디베이팅데이 ]

박근혜 대통령 경제위기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우리 경제가 이 고비를 넘기지 못하면 또 다른 IMF와 같은 국가적 위기를 겪게 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지금 우리나라는 대내외적으로 어려움과 난관이 산적해 있다. 세계 경제도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사전에 대비할 수 있는 위기를 대처하지 못하고 위기를 맞게 되면 국민들의 고통과 국가의 신용 추락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박 대통령은 오는 4.13총선과 관련 “선거로 인해 법안 통과 등 많은 시급한 일들이 그대로 멈춰서 방치되고 있다. 선거 기간 동안 멈춰있는 3~4개월 동안 국민들을 위해 정치권과 국회가 아무 일도 못하고 오직 각자의 정치만 하고 있다면 그만큼 잃어버린 시간들이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각 당의 일정이 마무리되면 국민들과 국가 경제보다는 선거에 이기기 위한 격렬한 싸움이 시작될 것이다. 언제나 선거에서는 국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항상 공허함으로 남아있는 것이 현실 정치”라며 “정부에서 시급하게 처리를 요청한 법안들이 통과되는 것은 요원할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렇더라도 선거 기간 동안 손을 놓지 말고 경제의 바퀴를 지속적으로 돌릴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런 시간들이 낭비되지 않도록 통과되지 않은 경제 법안들 속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을 찾아 실행해 나가야 한다. 만약 그냥 몇 개월 씩 허비하다 보면 국가 경제의 원동력이 떨어지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조금이나마 남은 불씨도 완전히 꺼버릴 수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박 대통령은 “지금 선거 때문에 많은 것이 멈춰있지만, 정치가 멈춘다고 경제도 멈추고 민생도 멈춰서는 안 될 것”이라며 “가장 중요한 것은 민생이라는 것을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에게는 국민을 위한 정치만이 나라를 어려움에서 벗어나게 할 수 있고 살릴 수 있는 것”이라며 “본인들의 정치를 위해 나라와 국민의 경제시계가 멈추지 않도록 각 수석들은 이 엄중한 시기에 국민들의 안위와 민생이 흔들리지 않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라”고 당부했다.

출처 : [폴리뉴스] 정찬 기자
http://www.polinews.co.kr/news/article.html?no=267765


  • 토론의 순수성을 신뢰합니다.
  • 서로간의 차이와 다양성을 존중합니다.
  • 소통과 공감을 최고의 가치로 여깁니다.
  • 지식과 지혜의 조건없는 공유를 지향합니다.